전체 글 66

포스트맨은 벨을 두 번 울린다 줄거리와 결말, 하드보일드 소설

포스트맨은 벨을 두 번 울린다 줄거리와 결말 느와르 소설을 창시한 제임스 M. 케인의 데뷔작 포스트맨은 벨을 두 번 울린다(1934)는 하드보일드 소설의 대표작이자 알베르 카뮈가 실존주의 문학의 대표작인 의 영감을 이 소설에서 얻었다고 밝히기도 한 미국 문학의 고전입니다. 소설 는 미국 출판업계 최초의 베스트셀러였고, 현재까지도 영화와 오페라, 연극으로 재생산되고 있습니다. 동명의 영화는 1946년과 1981년, 두 번 만들어졌습니다. 3만 5천 자에 불과한 이 짧은 소설의 어떤 점이 대중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것일까요? 영화가 원작 소설을 잘 반영하고 있긴 하나, 디테일에는 아무래도 소설에는 미치지 못하므로 여기서는 (이만식 옮김, 민음사, 2007)를 중심으로 소개하겠습니다. 소설에서는 한 번도 포스트..

문학 소설 2022.04.19 (4)

정보라 저주토끼 줄거리, 3대 문학상 부커상 최종 후보작

정보라 저주토끼 세계 3대 문학상인 부커상 최종 후보 지명작 한국 SF/판타지의 펄떡이는 심장 정보라의 4년 만의 신작 소설집 정보라의 저주토끼(2017)가 2022년 부커상 인터내셔널 부분 최종 후보 지명작에 선정되었다는 즐거운 소식이 있었습니다. 1969년부터 시상해 온 부커상은 영국 최고 권위의 문학상이자, 노벨상과 콩쿠르상과 더불어 세계 3대 문학상 가운데 하나입니다. 영연방 작가들이 영어로 쓴 소설들을 대상으로 선정하여 매년 수여해 온 상인 데요. 2005년부터는 영연방 지역 외에 작가가 쓴 소설을 대상으로 하는 인터내셔널 부문이 신설됐고, 2016년 작가 한강이 로 아시아 최초이자 최연소로 맨부커(2019년까지는 맨부커상) 인터내셔널상을 수상한 바 있습니다. 소설가 정보라 프로필 연세대 인문학..

추리 SF판타지 2022.04.15 (2)

이방인 줄거리와 알베르 카뮈, 실존주의 문학의 대표작

이방인, 실존주의 문학의 거장 카뮈가 묘사한 거짓말을 거부했던 한 청년의 이야기 알베르 카뮈와 이방인 알베르 카뮈의 소설 이방인은 1942년에 발표한 그의 첫 소설입니다. 일상에 무관심했던 청년 뫼르소가 우발적인 살인을 저지르고 사형선고를 선고받은 후에도 신앙에의 귀의를 거부하고 자신의 죽음과 마주치면서 실존을 깨달아간다는 이야기를 그린 소설입니다. 알베르 카뮈는 1942년, 이 소설로 단숨에 프랑스 문단의 주목을 이끌었고, 이 작품은 실존주의 문학의 대표작이 되었습니다. 롤랑 바르트는 "카뮈는 신화가 되었다. 종전 후, 최대의 걸작"이라고 평가했고, 장 폴 사르트르는 "이방인은 엄격한 질서를 갖춘 고전 작품으로, 부조리와 관련해서, 그리고 부조리에 맞서 쓰인 책이다"라고 평했습니다. 20세기 실존주의 ..

문학 소설 2022.04.07 (2)

용서받지 못한 밤 줄거리와 결말 스포, 미치오 슈스케 최신 추리소설

미치오 슈스케의 최신 장편 추리소설 용서받지 못한 밤 한 여자를 모욕한 네 남자를 향한 30여 년에 걸친 복수 용서받지 못한 밤은 다산북스가 2022년 3월 17일 번역 출간한 미치오 슈스케의 최신작입니다. 베스트셀러 을 쓴 미치오 슈스케는 일본의 대표적인 문학상의 그랜드슬램을 달성한 작가이기도 합니다. 미치오 슈스케의 이번 최신작은 가족을 위해 복수하고 비밀을 지켜나간 부녀와 한 남자의 이야기를 담은 장편 추리소설입니다. 이 책의 카피, '딸 유미가 네 살 때 아내를 죽였다는 것'은 사실도 아닐뿐더러 어그로를 끓기 위한 지나친 마케팅 문구입니다. 이 도발적인 문구는 처음부터 독자를 이 장편 소설의 분위기를 오독하게 만드는데 일조합니다. 이 소설의 원제는 '뇌신 雷神'입니다. 번개의 신. 화자인 유키히토..

추리 SF판타지 2022.03.31 (3)

계속해보겠습니다 황정은 장편소설

황정은의 간명하고도 아름다운 문장이 묘사하는 삶에 대한 무한한 애정 전심전력의 사랑과 그 정도의 사랑 황정은의 계속해보겠습니다(창비, 2014)는 소라와 나나 그리고 나기, 세 남매의 어린 시절과 연애 이야기를 그린 장편 소설입니다. 소라와 나나는 피를 나눈 자매이고 나기는 어린 시절 이웃 방에 살았던 오라버니입니다. 소라와 나나, 나기는 모두 어린나이에 아버지를 잃고 어머니 손에 자랐습니다. 소라와 나나의 아버지는 공장에서 일하다 거대한 톱니바퀴에 말려들어 죽었고, 과일 장사를 하였던 나기의 아버지는 시장통에서 갑자기 쓰러져 죽었습니다. 소라와 나나는 아버지가 죽자 엄마 애자와 함께 지하 단칸방으로 이사하게 됩니다. 그 지하 단칸방은 둘로 구획되어 현관과 화장실을 공유하는 구조였습니다. 소라와 나나는 ..

문학 소설 2022.03.19 (5)

2022 경제 대예측, 투자 가이드와 전망, 변수

언제나 그랬듯 2022년 또한 격변의 시대 2022 경제 대예측은 중앙일보 계열 경제전문 뉴스매체인 이코노미스트가 2008년부터 해마다 발행하고 있는 대내외 경제 전망서입니다. 경제를 되돌아보거나 전망해볼 때마다 언제나 그랬듯 그 해는 예외 없이 격변의 시대인 것 같습니다. 특히 2022년은 코로나에다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여 더욱 전망이 오리무중이 되는 해 같습니다. 이런 때일수록 전문가들은 세계 경제와 한국 경제를 어떻게 전망하고 있는지 넓게 살펴볼 필요가 있는 것 같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실용적인 측면에서 도움은 1도 되지 못하는 것이 현실이지만, 상반되는 전문가들의 전망에서 인사이트를 발견하는 것이 고수의 자세가 아닌가 합니다. 2022 경제 대예측은 최고급 재질에 칼러풀하게 인쇄한 2백 ..

책 읽는 밤 2022.03.01 (3)

가슴 뛰는 소설: 첫사랑에서 청춘의 연애, 노년의 사랑까지

첫사랑부터 영원한 이별에 이르는 사랑, 가슴 뛰는 소설이 전하는 사랑 이야기 최진영, 박상영, 최민석, 이지민, 정세랑, 백수린, 권여선, 홍희정, 황정은 창비교육이 2020년 8월 발간한 가슴 뛰는 소설은 사랑을 주제로 9편의 작품을 엮어 만든 소설집입니다. 아래 목차에서 보듯 그간 독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는 소설가 9인의 작품을 모았습니다. 가슴 뛰는 소설에 수록된 9편의 작품 모두, 사랑과 연애에 대한 높은 수준의 문장들을 보여줍니다. 최진영 작가와 정세랑 작가의 소설은 본 블로그에서도 리뷰를 올린 바 있으니 작품 소개의 링크글을 참고하시면 좋겠습니다. 가슴 뛰는 소설은 풋풋한 첫사랑에서부터 온갖 좌절이 점철된 청춘의 사랑, 그리고 노년의 사랑까지, 우리들 삶에 찾아온 다양한 사랑의 모습을 그리고..

문학 소설 2022.02.16 (6)

방금 떠나온 세계, 김초엽 SF 소설집

낯선 세계를 떠도는 우주 저편 매혹적인 이야기들 방금 떠나온 세계는 김초엽의 두 번째 소설집으로 우주 저편의 경이롭고 아름다운 이야기를 담은 SF소설집이다. 올 해에만 김초엽은 다섯 권의 책을 출간했다. (1월), (8월), (10월), (11월), (12월) 김초엽 소설을 읽으면 아주 미세한 사랑의 온기가 느껴진다. 입자 같은 것, 파동 같은 같이 나를 감싼다. 김초엽에게는 우주 공간 어디에도 속박되지 않은 외로운 떠돌이 행성이 늘 있다. 작가의 말에서 김초엽은 말한다. 여기서 손을 흔들 때 저쪽에서 안녕, 인사가 되돌아오는 몇 안되는 순간들이 있다고. 작가가 구축한 그 짧은 접촉의 순간들을 에서 만나볼 수 있다. 고독하고 우울한 순간, 방금 떠나온 세계에서 보내는 신호에 운좋게도 접촉할 수 있다면, ..

추리 SF판타지 2022.02.08 (2)

줄리안 반스 '연애의 기억' 사랑이 끝나고 남는 것은?

전 생애를 온통 뒤흔든 연애의 기억 사랑은 질병처럼 경험되는 것 맨부커상을 수상한 영국 작가 줄리안 반스의 '연애의 기억'(다산책방, 2018)은 사랑의 시작과 끝에 대해 탐구를 거듭하는 소설이다. 주인공들의 이야기는 아마도 가장 슬픈 사랑의 전형이 아닐까 한다. 열아홉 대학생과 마흔여덟 유부녀의 사랑 이야기는 그 결말을 듣지 않아도 짐작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줄리안 반스의 은 통속적인 연애 소설과는 그 결이 많이 다르다. 3부로 이루어진 은 일흔 살에 접어든 주인공이 50여 년 전, 십대의 끝자락에 있었던 격렬했던 사랑을 회상하며 시작된다. 1인칭으로 시작하여 2인칭이 혼재다가 3인칭으로 마무리한다. 엔딩은 1인칭으로 짤막하게 서술된다. 사랑에 대한 기억을 주관과 객관을 섞어 이야기한다. 인..

문학 소설 2022.02.04 (2)

연애소설 추천 : 모니카 사볼로의 '나랑 상관없음'

자전적 연애소설의 최고봉 오늘 같이 추운 겨울밤,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아, 맞다 맞다 하면서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연애소설 한 편 소개합니다. 프랑스 여류 소설가 모니카 사볼로가 쓴 '나랑 상관없음'이라는 연애소설입니다. 작가 모니카 사볼로는 잡지 와 에서 편집자였는데요. 소설 은 그녀가 잡지사에 면접을 보러 가서 면접관이었던 팀장에게 연애감정에 빠져들고, 모든 연애가 그렇듯 결국은 헤어지게 되는 전 과정을 그린 자전적인 소설입니다. 2014년 국내에 소개된 이 짧은 연애 소설은 우리나라의 젊은 청춘 남녀들에게 작은 연애 사전이 되었습니다. 그만큼 연애심리를 아주 디테일하게 그리고 있는 연애소설의 백미입니다. 파격적인 형식, 나랑 상관없음 은 첫 문장부터 예사롭지 않아요. 이 강렬한 첫 문장은 이 소..

문학 소설 2022.01.10 (5)